천하마당

“성희롱 예방 교육 의무화 대비하세요”

김해원 노동법 변호사 교육 제공

chunha

<사진출처: bookings.edu.jpg >

새해부터 고용주들은 또다른 고민을 떠안게 됐다.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는 직장 내 성희롱 근절을 위한 많은 관련법들이 시행에 들어간 가운데, 예방 교육 의무화 법안도 정식 발효됨에 따라 올해부터 이를 반드시 실행해야 하기 때문이다.

이번에 발효된 캘리포니아주 새 상원 법인 SB 1343에 따르면 그동안 직원이 50명 이상인 회사의 매니저급만 받아야 했던 성희롱 및 성차별 방지교육의 대상이 확대돼 2019년 부터는 종업원 5인 이상 회사에서 일하는 모든 직원들도 필수적으로 2년에 한 번씩 최소한 1시간의 성희롱 방지교육을 받아야 한다.

즉, 2020년 1월 1일까지 임원급, 수퍼바이저, 매니저급은 2시간, 그리고 수퍼바이저급이 아닌 직원은 1시간의 교육을 받아야 하고 그 후에 2년에 한 번씩 이 교육을 받아야 한다.

신입 직원은 채용 6개월 내에 한번 최소한 1시간의 교육을 받아야 하고 그 후에는 2년에 한 번씩 교육을 받으면 된다. 2020년부터는 이런 성희롱 방지교육은 임시 직원들도 2년에 한 번씩 1시간씩 받도록 규정하고 있다.

가해자는 자신의 행위가 법에 저촉되는지 조차 모르는 경우가 많고, 심지어 잘못된 직장 문화로 인해 대수롭게 여기지 않는 경우도 있지만, 성희롱을 당한 피해자가 겪게 되는 깊은 상처를 생각한다면 이 법은 꼭 필요한 것임에 틀림없다.

특히 이같은 문제로 인해 회사가 받게 되는 피해 역시 무시할 수 없는 만큼 건강한 직장을 만들기 위해서도 긍정적인 자세로 이를 받아들여야 함은 물론이다.

하지만 이런 교육을 어떻게 준비하고 진행해야 하는지에 대해 잘 모르는 고용주들이 적지 않다.

오랫동안 비즈니스 오너들을 위한 노동법 전문 변호사로 활동해 오고 있는 김해원 변호사는 이같은 고용주들을 위해 합리적인 비용으로 성희롱 예방 교육을 제공하고 있다.

김 변호사는 “의외로 많은 직장에서 무엇이 성희롱에 해당되는지에 대해 제대로 모르는 경우도 많다”며 “이런 문제가 불거질 경우 회사에 미치는 영향이 생각보다 큰 만큼 철저한 준비를 해놓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김 변호사의 성희롱 예방교육은 SB 1343 의 의미, 성희롱의 정의와 유형, 주의해야 할 점, 예방 조치들, 발생 시 대처법 등 다양한 내용으로 진행된다.

문의: (213)387-1386(김해원 노동법 전문 변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