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1

“고용주 부담 없지만 401k도 검토 필요”

   직장인 은퇴플랜 캘세이버스 지난 1일 정식 시행

insurance01

캘리포니아 주정부가 관리하는 직장인 은퇴플랜 ‘캘세이버스’(Calsavers)가 1일 정식 시작됐다.

2016년 주지사의 서명으로 공식 발효된 SB 1234 법안에 의거 California Secure Choice Retirement Savings Investment Board라는 주정부 기관이 담당하는 이 은퇴플랜은 직장에서 401K 등과 같은 혜택을 받지 못하는 직장인들이 노후생활을 대비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것이다.

하지만 아직도 이에 대해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는 사례들이 많아 일문일답 식으로 정리했다.

  • 목적은

전문에서 소개했듯이 직장에서 은퇴플랜을 제공받지 못해 노후생활 대책을 세우지 못하는 직장인들을 위해 은퇴연금을 준비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다.

  • 고용주에게 부담될까?

이 은퇴플랜은 고용주가 캘세이버스에 등록만하고, 직원정보를 제공하는 것으로 역할이 끝나며 401K와는 전혀 다르다. 별도로 수수료를 내야 하거나 관리할 필요가 없으며, 매칭을 해 줄 필요도 없다.

대신 등록 30일내에 직원 성명, 소셜번호, 생년월일, 연락처 등을 제공해야 한다.

  • 어떻게 운영되나?

지난 11월부터 시험적으로 운영되던 이 플랜은 1일부터 공식 가동됐는데, 가장 중요한 골자는 5명 이상의 직원을 둔 사업체는 2022년 6월30일까지 의무적으로 가입해 직원들이 가입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야 한다.

좀 더 구체적으로 일정을 보면 100명 이상의 직원을 두고 있다면 2020년 6월30일, 50명 이상은 2021년 6월30일, 그리고 5인 이상은 2022년 6월30일이 등록 마감일이다.

만약 사업체에 401k와 같은 전체직원 대상의 은퇴플랜이 있으면 캘세이버즈 가입 의무가 면제 된다.

  • 직원이 할 일은?

고용주가 등록을 하게 되면 직원은 투자 옵션을 선택하고, 급여에서 세금 공제후 받은 순급여에서 플랜에 따른 적립금을 납부하면 된다. 그리고 급여 공제는 5%로 정해져 있고, 납부 한도는 연 6,000달러, 50세 이상은 7,000달러이다.

형태를 보면 Roth IRA와 비슷하다고 보면 될 것 같다.

  • 차라리 401K를 실시하면 어떨까?

고용주 입장에서는 이 의문을 가질 수밖에 없다.

보너스는 회사와 직원이 세금을 내고 줄어든 금액을 받아야 하지만 연금 혜택은 직원과 회사가 모두 세금 혜택을 누릴 수 있는 장점이 있다. 그리고 직원 채용 공고에도 401K를 포함한 업체가 좀 더 많은 관심을 받을 수 있다.

401k는 세제 전으로 운영이 되어야 하고 연말 회계 정산과 IRS에서 요구되는 몇 가지의 세금 혜택에 관한 규정 준수 관리가 필요하다.

그래서 보편적으로1년에 약  1,5,00달러 비용으로 관리대행업체(TPA: Third Party Administrator)를  고용해 서비스를 받게 된다.

그러면 직원은 최고 1만9,000달러까지 급여에서 공제해 적립할 수 있고, 50세 이상은 최고 2만5,000달러까지 적립이 가능하다. 회사도 직원구좌에 직원 복지 비용으로 차별 없이 일률적인 혜택을 줄 수 있다.

물론 경우에 따라서는 직급이나 연차로 약간의 차등은 가능하지만, IRS에서 요구되는 쏠림을 방지하는  top Heavy test 와 차별을 방지하는 discrimination test 의 내용 파악이 필요하다. 또 회사에서 제공한 연금부분은 최고 7년까지 퇴사시 다 못 가지고 가도록 하는 vesting 장치가 가능하다.

  • 401K 도입시 고려할 점

401K를 시행하려면 2달 정도의 준비가 필요하다.

하지만 직원들의 복지를 위해 미리 준비해 내년 1월부터 401K의 혜택을 주는 것을 추천한다.

그리고 401K 회사 선정 시 조심해야 하는 부분이 있다.

TPA비용이 없는 일부 401K는 비용을 감당하려고 수수료 공제가 많은 투자상품으로 되어 있으며 조기 인출 벌금이나 다른 불이익이 있을 수 있다. 때문에 전문가를 통해 세심한 검토를 반드시 거쳐야 한다.

 

문의: (714)590-3501(스티브 윤)

medi2koreasmallbanner01